산림치유의 인자

산림환경 요소

우리가 숲 속에서 신체적으로 건강해졌음을 느끼는 것은 숲 속의 다양한 요인들 덕분이다. 그 중 피톤치드는 산림치유 효과를 대표해 왔으나 실제 산림에서는 피톤치드 이외에 산림치유 원인이 되는 많은 요소들이 있으며 대표적으로 햇빛, 경관, 소리, 음이온 등을 예로 들 수 있다.
  • 경관

    산림을 이루고 있는 녹색은 눈의 피로를 풀어주며 마음의 안정을 가져온다. 시간에 따라 변화하는 산림의 계절감은 또 하나의 매력으로 인간의 주의력을 자연스럽게 집중시켜주어 피로감을 풀어주는 효과가 있다.
  • 피톤치드

    피톤치드는 나무가 해충과 상처로부터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생성하는 물질이다. 피톤치드는 식물의 ‘Phyton’과 죽이다의 ‘Cide’의 합성어로 염증을 완화시키며, 산림 내 공기에 존재하는 휘발성의 피톤치드는 인간의 후각을 자극하여 마음의 안정과 쾌적감을 가져온다.
  • 음이온

    일상생활에서 산성화되기 쉬운 인간의 신체를 중성화시키는 음이온은 산림의 호흡작용, 산림 내 토양의 중산작용, 계곡 또는 폭포주변과 같은 쾌적한 자연환경에 많은 양에 존재한다.
  • 소리

    산림에서 발생되는 소리는 인간을 편안하게 하며, 집중력을 향상시키는 비교적 넓은 음폭의 백색음(White sound)의 특성을 가지고 있다. 산림의 소리는 계절마다 다른 특성을 가지며, 봄의 산림소리는 가장 안정된 소리의 특징을 보인다.
  • 햇빛

    산림에서는 도심보다 피부암, 백내장과 면역학적으로 인체에 해로운 자외선(UVB) 차단효과가 뛰어나 오랜시간 야외활동이 가능하다. 햇빛은 세로토닌을 촉진시켜 우울증을 예방하거나 치료하는 방법으로 넓게 활용되고 있으며, 뼈를 튼튼하게 하고 세포의 분화를 돕는 비타민 D 합성에 필수적이다.
  • 산소

    사람을 비롯해 모든 호기성 생명체의 세포호흡에는 산소가 필수적이다. 산소가 부족하면 세포는 정상적인 생명 활동을 하지 못한다. 맑고 깨끗하며 충분한 산소는 우리의 건강과도 직결되는데, 숲은 도시보다 1~2% 더 많은 산소를 함유하며, 우리 몸의 신진대사 및 뇌의 활성화에 도움된다.

산림환경 요소의 효과

  • 경관

    산림 경관을 바라본 결과, 신체가 안정되어 있을 때 발생하는 뇌파인 알파(α)파 발생이 증가하였고,
    심리적으로 회복환경으로 경관을 인지하는 현상이 나타났다.

  • 경관

    산림에서 인체의 온열 지수와 피부 온도를 조사한 결과, 인체생리학적 쾌적함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  • 경관

    숲소리는 도심보다 주파수가 고르게 분포하여 편안함을 주는 핑크 사운드의 특징을 보였고 뇌파의 세타(Θ)파가 증가하여 생리적으로 신체에 편안함을 주는 소리로 나타났다.
  • 경관

    피톤치드는 수목이 방출하는 휘발성 유기화합물로 후각을 자극해 쾌적감을 증진시키는 물질이다. 피톤치드 농도별 인체에 미치는 효과를 조사한 결과, 뇌파인 알파(α)파 활성이 농도에 따라 증가하고 스트레스 수준이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.